2018.09.28 (금)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9.6℃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20.7℃
  • 흐림대구 18.8℃
  • 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3.9℃
  • 흐림고창 23.5℃
  • 제주 21.8℃
  • 흐림강화 19.1℃
  • 흐림보은 19.5℃
  • 흐림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전쟁으로 인한 저개발국의 회복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방법<덴마크편>

Measures to provide recovery aids for Less Economically Developed Countries mainly due to conflicts.

  기사 작성일 : 2018. 04. 24.


  지난 3, ‘전쟁으로 인한 저개발국의 회복 지원을 제공하기 위한 방법(Measures to provide recovery aids for Less Economically Developed Countries mainly due to conflicts.)’를 의제로 제7MG-MUN이 열렸습니다. 저는 여러 참가국 중에서도 덴마크 국의 대표를 맡았습니다덴마크 국의 입장에서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 공동체 도입, 국민 교육 운동 도입, 적정 기술 도입 이렇게 3가지를 지원해야한다고 보았습니다. 이번에는 그 내용을 자세히 소개해보고자 합니다.

 

  첫 번째, ‘협동조합의 왕국덴마크처럼,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하는 지역 공동체를 도입하도록 지원해주어야 합니다.

오늘날 복지 선진국으로 불리는 덴마크도 한때, 전쟁으로 인해 많은 아픔을 경험한 국가입니다. 1864년 덴마크는 프로이센과의 전쟁에 휘말려 충격적인 패배를 경험했습니다. 유틀란트반도의 거의 3분의 1을 상실하였고, 게다가 원래 기름진 땅이었던 유틀란트 반도는 전쟁으로 황폐화 되어버렸습니다. 하지만 밖에서 잃은 것을 안에서 되찾자.’라는 구호 아래, 덴마크는 재도약을 시도하였습니다. 그리고 그 결과, 복지와 인권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국가로 발돋움하였습니다. 선진국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데에는 협동조합의 발달을 가장 큰 비결로 꼽을 수 있습니다. 덴마크의 개혁 성향 농민들은 영리보다는 인격적 결합에 기초한 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지역 공동체를 만들었습니다. 협동조합을 통해 균일한 생산품을 만들며, 조직적으로 상인들과 협상하고, 시장을 개척하면서 소농의 단점을 극복하고 모두에게 복리를 이끌어 냈습니다. 현재에도 덴마크에서 이루어지는 대부분의 사업은 협동조합의 형태로 이뤄집니다. 이처럼 협동조합을 기반으로 한 지역공동체는 전쟁 직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개발국에게 분명히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두 번째, ‘폴케호이스콜레와 같은 국민 교육 운동을 도입하도록 지원해주어야 합니다.

덴마크에는 독특한 국민 교육 운동 폴케호이스콜레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폴케호이스콜레는 덴마크 사상가 그룬트비의 교육 철학에 따라 기존 공립학교 및 대학의 대안적 교육기관으로 1865년에 최초로 설립된 학교입니다. 폴케호이스콜레는 삶을 위한 교육을 지향하는 그룬트비의 사상을 좇아 학생들의 자발성과 구성원들 간의 수평적 관계를 중요시합니다. 입학하는 학생들의 연령으로 보면 대학 교육 과정에 해당하지만, 일반 대학과는 달리 학문 연구나 전문 기술 습득을 목표로 하지 않습니다. 학생들은 스스로 배우고 싶은 분야를 찾아서 자유롭게 공부합니다. 덴마크만의 이러한 교육적 시스템은 청년들의 학문적 성취에 도움을 주었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보았을 때, 국가의 경제 발전과 사회 발전의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처럼, 전쟁 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가들에게도 폴케호이스콜레와 같은 국민 교육 운동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세 번째, ‘SolarSack’과 같은 적정기술을 도입하도록 지원해주어야 합니다.

덴마크 올보르대에서 건축디자인을 전공한 두 학생, Anders LøckeLouise Ullmann은 아프리카 현지 연구활동 중 열악한 물 위생 환경에 주목하였습니다. 그리고 아프리카 저개발국 주민들을 위한 저렴하고 친환경적인 휴대용 물 정화장치를 개발했습니다. 솔라색(SolarSack)이라는 이름의 이 장치는 물을 담아 햇빛에 놓아두면 자외선으로 물을 살균 정화해주는 물자루입니다. 태양으로부터 오는 열과 함께 UVA(장파장 자외선)UVB(중파장 자외선)을 이용해 물속의 병원성 박테리아균을 제거합니다. 최대 용량은 4리터이며, 4리터를 정화하는 데는 4시간이면 된다고 합니다. 정화 처리된 물을 다 쓰고 나면, 다시 물을 채워 재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 간편한 정화방식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물속의 병원성 박테리아를 99.9%~99.999% 제거해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이처럼 저렴하고 단순한 기술로 문제 해결책을 찾아 제시해주는 적정기술은 고급기술 제품을 구입할 여력이 없는 저개발국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함께 읽어보면 도움이 되는 참고 도서:

삶을 위한 학교(시미즈 미츠루 저)

청소년과 함께 하는 나눔과 배려의 적정기술(김찬중 저)

 

 


관련태그

덴마크  협동조합  적정기술  저개발국  국민 교육 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