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0℃
  • 구름많음강릉 27.5℃
  • 서울 25.1℃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5.9℃
  • 박무울산 26.3℃
  • 흐림광주 26.2℃
  • 맑음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7.2℃
  • 흐림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6.5℃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분류를 선택하세요

유대인들의 교육법, 하브루타

전 세계적으로 우수함을 인정받고 있는 유대인들의 비결 '하브루타'

URL복사

기사 작성일 : 2018. 08. 24.

 

  초중고 자녀를 둔 학부모 사이에서 전 세계적으로 성공을 거둔 유대인의 전통 교육법 하브루타(havruta)’가 각광받고 있다. 하브루타는 친구, 동료를 의미하는 히브리어인 하베르에서 유래한 용어로, 나이, 계급, 성별에 관계없이 두 명이 짝지어 질문을 주고받으며 논쟁을 통해 진리를 찾는 것을 말한다. 하브루타에 대한 관심은 가정 밖에서도 초···대학교에 이르기까지 폭넓게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본교(문경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 설치된 하브루타 학습 게시판은 학생들 간에 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을 할 수 있는 유용한 학습창고가 되고 있다.

 

유대인 중에 유독 세계적으로 노벨상 수상자나 뛰어난 경제인이 많은 이유

유대인은 OECD 세계 학업성취도가 26위로 한국보다 휠씬 낮다. 영국에서 조사한 IQ 지수는 한국인이 평균 106으로 측정되었고, 유대인은 94로 나왔다. 이쯤에서 궁금할 수밖에 없다. 한국인은 우수한 두뇌를 바탕으로 더 오랜 시간 공부하며, 학업성취도까지 더 높은데 왜 노벨상 수상은 그렇게 많은 차이가 날까? 그들에게 있고 우리에게 없는 것. 바로 대대로 전통과 문화로 전수되는 하브루타 학습법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유대인들은 태교에서부터 밥상, 침대에 이르기까지 유대교 경전인 탈무드를 학습하며, 하브루타 학습법을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그에 반해 한국 사람들은 질문하고 토론하는 것을 어려워한다. 이는 2010G20 정상회담 폐막식 기자 회견장 사건을 보면 쉽게 느낄 수 있다. 국내외 기자들이 모인 가운데,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주최국인 한국 기자들에게 질문할 기회를 주었지만,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다. 질문 없는 사회의 전형인 대한민국 사회에 하브루타 교육은 절실히 필요하다.

 

위대한 유대인 과학자, 아인슈타인의 하브루타 학습법

앞에서 언급했듯이, 하브루타 교육을 통해 유대인들은 전 세계의 과학, 경제 등의 분야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전 세계인구의 0.2%이지만 지금까지 유대인이 받은 노벨상은 전 세계의 20%가 넘는다. 지난 2013년 노벨상 수상자 12명 중 6명이 유대인인 것을 보더라도 그것을 알 수 있다. 대표적인 인물로는 상대성 이론을 정립한 위대한 과학자, 아인슈타인이 있다. 아인슈타인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If I had an hour to solve a problem and my life depended on it, I would use the first 55 minutes determining the proper question to ask, for once I know the proper question, I could solve the problem in less than five minutes.”

번역하자면, 주어진 1시간 중 55분을 올바른 질문을 알아내는 데 사용하겠다는 말이다. , 적절한 질문이 무언지 안다면 정답을 찾는 데는 5분도 걸리지 않는다는 뜻으로 이해할 수 있다. 아인슈타인은 이러한 질문의 중요성을 어릴 적 하브루타 학습법을 통해 깨달았다. 아인슈타인의 어머니는 아인슈타인에게 매일 다양한 질문 쪽지를 만들어 주었다. 이에 아인슈타인은 "별들은 몇 개나 될까요?""저 별들은 어떻게 떨어지지 않고 하늘에 매달려 있지요?"하며 질문을 하곤 했다. 아직까지는 한국인의 정서에 하브루타 학습법이 익숙지 않을 수 있지만, 한국 사회에 하브루타 학습법이 자리 잡는다면, 가까운 미래에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가 배출되지 않겠는가.

 

 

하브루타의 효과

하브루타의 핵심은 궁금증을 느낄 때 마음껏 질문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과 답을 알려주기 보다는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스스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통해 지식을 완벽하게 체득할 수 있다. 그리고 이러한 유형의 학습은 상대의 논증에 오류를 찾아내고 서로의 생각에 대해 질문하기 때문에, 혼자서 공부할 때, 또는 일반적인 강의를 들을 때보다 훨씬 다양한 시각과 견해를 알 수 있다. 더불어 하나의 주제에 대해 찬성과 반대 의견을 동시에 경험하게 된다면, 다른 사람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분석할 수 있는 태도를 함양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두 사람이 모이면 세 가지 의견이 나온다.’라는 이스라엘의 격언처럼, 천편일률적이고 예상가능한 해결책 보다는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다. 그리고 이 과정을 통해 얻은 자발적인 학습 참여는 자신감과 학습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를 형성한다는 점에서 학습의 선순환 구조를 이끌어 낼 수 있다.

 

 

  

    

 

함께 읽어보면 도움 되는 참고 도서:

질문하고 대화하는 하브루타 독서법(양동일, 김정완 저)

 

함께 보면 도움 되는 참고 영상:

https://youtu.be/nttlAfVQT6w




미디어

더보기